신입은 처음이라… 뉴 구르미 Cyan의 일기⛅️ – 2편

⚠️모든 휴식과 식사를 비롯한 구르미의 업무 생활은 엄격한 방역 수칙 하에 진행되고 있음을 밝힙니다⚠️

안녕, 나는 사이안(Cyan). (LG싸이언, 싸이언스 아님)

파란색과 동물, 혼술을 좋아하는 2X살 주니어 디자이너다.
1편에서와 마찬가지로 푸릇푸릇한 뉴 – 구르미✨로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중이다.
가끔은 너무 시끄러워서 꾸중 아닌 꾸중을 듣기도 하지만
회사가 너무 재미있는 걸 어쩌겠어.

말이 나온 김에 2편에서는 그간 겪었던 재미있는 업무 썰을 풀어봐야겠다.
이왕 읽기 시작한 거, 이번 편도 끝까지 함께 해 주길 바란다.


얼만큼 구르면(?) 슨배 구르미처럼 될 수 있나요 🤓

(라임 찢었다..)

(출처: 만화 ‘인간흉기’)

사실, 프로덕트 디자이너로서 개발자 구르미들과 협업하는 일은 결코 쉽지 않았다.
나는 구름의 여러 서비스 중 구름IDE의 프로덕트 디자인을 맡게 되었는데, 온보딩을 들으면 들을수록 내가 그간 배웠던 영역과는 너무나도 먼 미지의 세계로 들어가는 것 같았다.

우선 구름 IDE는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개발환경이다. 써 본 거라곤 플레이그라운드의 Swift코드밖에 없는 내가 IDE의 사용성을 개선하라고 던져졌으니 얼마나 난감했겠는가.
처음으로 들어간 회의에서는 이게 정녕 한국이 맞는지 싶었다.

‘오늘 오전에 Mongo DB Atlas 엑세스 권한 이슈가 있어서…’
‘XX는 다시 레디스 리팩토링 브랜치로 돌리려고 하는데…’
ide-core 핫픽스 열닫하겠습니다…’

암구호인가? (Photograph by Giant Bomb)

나만 빼고 모두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다는 사실이 굉장히 괴로웠다. 마치 제2 외국어로도 써본 적 없는 러시아로 교환학생 떠났다가 의도치 않게 로컬 학생들과 점심을 먹는 느낌..

그래도 이건 개발 용어니까 몰라도 디자인은 할 수 있었다. 진짜 문제는 디자인 용어와 방식도 무척이나 생소했다는 거다. 부트스트랩, 스토리북, CSS코드들, 디자인 토큰, em, rem… 모르는 것 투성이었다.

아마 제이쓴의 귀에서 피가 나기 시작한 것도 이때부터였겠지.. 거의 두 달은 넘게 물어보고 물어보고, 또 물어봤다. 가끔은 너무 죄송스러워서 그만 물어보고 싶었지만 멈출 수 없었다. 뒤 돌아보면 모르는게 생기는 걸 어떡하나.

그래도 격려와 조언을 아끼지 않은 선배 디자이너 제이쓴과 헤일리 덕에 조금씩 구름의 서비스가 어떤 방식으로 개선이 되고 있는지 감을 잡을 수 있었다. 지금은 회의 내용도 어느 정도 이해가 되고 디자인 검수도 혼자서 척척 할 수 있다. 최근엔 사내 세미나에서 동료 디디(didi)와 함께 UX Writing에 대한 발표도 했는데, 모두 인상깊게 들어 주어 굉장히 뿌듯했다.

첫 발표라 굉장히 떨렸던 디자인 세미나. 슨배 구르미 제이슨이 대견하다는 듯 바라보고 있다.


짧은 시간 동안 많은 것을 배우고 성장한 만큼 조만간 1인분 하는 디자이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 믿고 있다. 아직 선배 구르미들을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지만!


1X1 미팅이 기다려지는 이유 (feat.믿고 보는 Wayne)

막내 사이안이 일 년에 네 번, 분기가 돌아올 때마다 가장 기다리는 날은? (두구두구…)
정답은 바로 C레벨 구르미와 1X1(일대일)미팅을 하는 날!!!🥺

….

아주그냥 입만 열면 그짓말이 자동으로… (출처: 영화 ‘사랑이 너무해’)

안 믿기는거 나도 안다😂
아무리 멘탈 강한 사회인이라고 할 지라도 자신보다 훨씬 더 오래 일한 직장 선배와 단 둘이서 면담을 한다는 건 많은 용기가 필요한 일이니까. 심지어 그 상대가 회사의 수장 CEO라면?

솔직히 나 또한 Wayne(CEO)에게 1X1면담을 신청했을 때 걱정을 안 한 건 아니었다. ‘뭘 물어봐야 하지? 일 못 한다고 꾸중 듣는거 아니야?’ 하면서 점심 시간 전까지 노트에다 빼곡히 위기 상황 대응 리스트를 만들었다. (지금 생각하면 웃긴데 진심으로 그래야 할 것 같았다…)

그리고 대망의 점심시간. 조마조마한 내 심정을 알고 있다는 듯 웨인은 나와의 점심 약속을 잊지 않고 디엠으로 먼저 연락을 해 주셨다. 뿐만 아니라, 내가 가장 먹고 싶었던 생선 구이 파는 곳을 1X1장소로 셀렉해 주시기까지 했다.

그당시 웨인과 나누었던 슬랙 DM. 마치 딸랑구 사진첩 보는 것 같이 웨(인)며들었다..

1X1미팅을 진행하면서 웨인과 정말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웨인은 나에게 회사를 운영하면서, 또 살아가면서 느낀 점을 공유해 주었다. 웨인이 먼저 솔직하게 말해 주니 나 또한 사회 초년생으로서 궁금했던 점이나 불안한 점을 가감없이 말할 수 있었다.

업무 이외에도 평소 서로가 가지고 있던 생각이나 가치관, 지향점에 관한 대화를 주고받았고 정신적으로 한 발자국 더 가까워진 느낌이 들었다.

웨인도 그냥 나와 같은 한 사람의 구르미일 뿐이구나.
조금 더 먼저 출발했고, 더 많은 짐을 지고 있는.

한시간 반이라는 점심시간이 정말 쏜살같이 지나가고 웨인과 나는 익숙한 사무실로 돌아갔다.

그때부터였을까.


내가 1X1매니아가 된 게..

(출처: 영화 ‘홀리데이’)


입사하고 나서 현재까지 무려 5번정도(!) 1X1을 진행했다. 일하면서 속이 답답할 때, 선배 구르미의 위로나 조언이 필요할 때, 혹은 단순히 친해지고 싶은 구르미가 있을 때 나는 쑥스럽지만 슬쩍 가서 통보하고 온다.

‘저랑 밥 한끼 하실래요?’

맘씨 착한 우리 슨배 구르미들. 아직까지는 거절당한 적 한 번도 없이 흔쾌히 받아들여주셨다.
이 자리를 빌어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사이안의 업무는 계속된다☁️

일기를 작성하는 이 순간까지도 하루가 달리 성장 중인 사이안.
사회 초년생을 넘어 멋진 구름의 시니어 디자이너가 되는 그 날을 향해 열심히 달리고 있다.
가끔은 힘이 들 때도 있지만,
햇빛을 가려 주는 구름이 있기에 언제든 땀을 식히고 다시 출발할 수 있으니 괜찮다.

뭐 어찌 됐든, 이 글을 끝까지 읽은 당신이 웃고 공감할 수 있다면야 나름 성공한 입사 썰이라고 생각해도 되겠지?

구름이 궁금하다면, 하다못해 이렇게 시끄러운 사이안이 궁금하다면
뉴 – 구르미가 되는 길은 활짝 열려있으니 언제든 지원해 주시길!

그럼, 구름에서 봅시다☁️
안녕!


구름의 가치를 같이 만들어나갈
뉴-구르미들을 찾고 있어요😀

Posted by
goorm

ANYONE CAN DEVELOP